이베이코리아, ‘2018 아시아통신판매비전’ 온라인 수출 부문 수상

이베이코리아, ‘2018 아시아통신판매비전’ 온라인 수출 부문 수상
-국내 중소상인의 해외 수출 지원 프로그램 통해 수출 활성화 공로-

– 아시아통신판매비전, 온라인 쇼핑 산업 발전을 위한 한·중·일 3개국 공동 주관 행사
– 이베이코리아, 국경 간 전자상거래 통한 수출 활성화 공로 인정 받아 온라인 수출 부문 수상
– 영·중문 G마켓 글로벌샵 운영으로 중소상인들의 해외 수출의 발판 마련

 


<사진 1: 2018 아시아통신판매비전에서 이베이코리아 변광윤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2: 이베이코리아 문지영 글로벌사업실장(좌)과 나영호 전략영업본부장(우)이 2018 아시아통신판매비전에서 온라인 수출 부문 어워드 수상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국내 1위 전자상거래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이달 5일부터 6일까지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진행되는 ‘2018 아시아통신판매비전’에서 온라인 수출 부문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수출 기업으로, 지난 해에 이어 국경 간 전자상거래(CBT)를 통한 수출 활성화 공로를 인정 받아 2년 연속 수상자로 선정됐다. 5일 이베이코리아 문지영 글로벌사업실장과 나영호 전략영업본부장이 참석해 수상했다. 이베이코리아 변광윤 대표는 6일 이베이코리아의 CBT 성공 사례와 ‘국경 간 거래 현황과 비전’을 주제로 유통업계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직구·역직구 시장 현황 소개 및 발전 방안을 발표한다.

이베이코리아는 2009년부터 전세계 이베이 글로벌 플랫폼 기반으로 해외 수출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국내 중소기업과 소상인들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영문 및 중문 G마켓 글로벌샵을 통해 국내 중소상인들에게 상품 등록, 결제, 배송 등 온라인 수출 전 과정을 지원하며 수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변광윤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국내 중소상공인에게 수출 기회를 폭 넓게 제공해 해외 수출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온라인 쇼핑 산업 발전을 위한 한중일 3국의 협업에도 적극 참여해 전자상거래 산업 발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통신판매비전’은 온라인 쇼핑 산업 발전을 위해 2012년부터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중국전자상회, 일본통신판매협회 등이 매년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온라인 쇼핑 업계 주요 인사 및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전자상거래 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사회공헌부문, 모바일 쇼핑 부문, 온라인 수출 부문 등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