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션,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효과로 게임타이틀, 게임패드 등 인기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국내 최대 게임쇼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5’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은 지스타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려 나흘간 21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놀라운 결과를 기록했다. 신작 PC·모바일 게임 전시뿐 아니라 e스포츠대회, 게임기업 채용 박람회 등 전 세계 게임 트렌드를 한 자리에 모아 높은 인기를 끌었다.

이처럼 해가 갈수록 그 인기를 더해가는 ‘지스타’ 효과로 인해 행사 기간 동안 게임 관련 상품 매출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국내 대표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www.auction.co.kr)에 따르면 지스타 행사 기간 동안(11/12~15) 전체 게임기/타이틀 판매는 작년 지스타 기간(14/11/20~23)보다 12% 오른 수치를 보였다. 게임기 중에서는 XBOX 판매가 같은 기간 242%, 닌텐도DS가 12%, PlayStation은 5% 올랐으며, 타이틀은 PC 타이틀이 202%, 닌텐도wii가 43% 각각 판매 신장했다. 지스타 전시회가 아케이드게임관, 보드게임관, 콘솔게임관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구성되었던 만큼 각종 게임 판매도 골고루 오름세를 보였다. 새 제품 외에 중고 게임 본체 판매도 221% 증가했다. 또한 옥션 내 인기 검색어 26위에 ‘지스타’가 이름을 올리며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지스타는 게임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데 도움을 주는 스마트TV, 커브드 모니터와 같은 게임 액세서리 전시도 마련했다. 이에 옥션에서 판매중인 게임 액세서리의 판매도 눈에 띄게 신장했다. 같은 기간 동안 게임패드 판매는 490% 급증했다. 게임패드는 오락실의 오락기를 떠올리게 하는 색색의 버튼들과 휠, 아날로그 스틱이 장착되어 있어 스크린 터치나 키보드 조작으로 하는 게임에 답답함을 느꼈던 사람들에게 환영 받는 게임 액세서리다. 그 외에도 레이싱 휠, 조이스틱 등도 인기를 끌었다.

그 중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끈 콘텐츠는 ‘가상현실(VR) 게임’으로,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넥슨 등은 지스타 전시장 내 안경 형태의 가상현실 게임기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존을 마련했다. VR 헤드셋을 쓰고 게임기를 연결하면 온 시야가 게임 화면으로 둘러싸여 생생한 게임 플레이를 돕는다. 이에 옥션에서 판매중인 3D 안경 판매는 155% 늘었다.

이에 옥션에서는 게임 관련 기획전을 준비, 할인 된 가격에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우선 게임컨트롤러 전문 브랜드 ‘조이트론’의 게임패드 신상품을 최대 27% 할인 판매하며, 모바일, PC, PS3 게임 모두를 지원하는 ‘이엑스엠(EXM) 3in1 게임패드’ 등을 마련했다. 또한 ‘소니 게임 브랜드관’에서는 PS4, PS3 등 소니의 대표 게임 제품뿐 아니라 헤드셋, 충전 스탠드 등 게임 용품들을 할인 된 가격에 만나 볼 수 있다.

옥션 오기명 소형가전팀장은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가 대중들의 인기를 끌며 행사 기간 동안 게임 상품들의 판매가 눈에 띄게 신장했다”며 “콘솔 게임기기에서부터 게임타이틀, 레이싱 휠 등 다양한 품목들의 판매가 골고루 늘었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