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큰 손은 ‘30대 남성’

G마켓, 해외직구 객단가 비교… 50대 중년층은 급부상

해외직구 규모가 매년 크게 증가하는 가운데, 올 들어 해외직구를 할 때 가장 통 크게 지갑을 연 것은 30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최대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www.gmarket.co.kr)이 올 들어(1/1~11/11) 해외직구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성별과 연령에 따른 1인당 구매 금액(객단가)을 조사한 결과 ‘30대 남성’의 평균 구매 단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남성의 경우 남성 전체 보다는 16% 높았고, 30대 여성에 비해서는 20%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직구를 이용한 모든 고객의 평균 보다는 23% 높은 수치로 이들 고객이 평균 10만원을 지출했다면, 30대 남성 고객은 12만3000원을 지출했다는 의미다.

성별·연령별 비교에서는 남성 소비자들이 여성 보다 12% 더 높게 나타났다. 세대별로는 30대의 구매 객단가가 평균보다 13% 높아 해외직구에 가장 씀씀이가 컸다. 이어 ▲50대, ▲40대, ▲20대, ▲60대 순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것은 최근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등으로 인해 해외직구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50대 중년층이 해외직구 큰 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것. 실제로 광군제 등이 포함된 최근 한달(10/12~11/11)만 놓고 보면 50대의 객단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50대 남성의 객단가는 전체 고객 보다 31% 높았다. 해당기간 해외직구에 평균 10만원을 지출했다면, 50대 남성은 13만1000원을 해외직구에 투입한 셈이다.

해외직구 성장세 역시 남성 고객이 주도했다. 올 들어 성별에 따른 해외직구 상품의 구매 증감률을 조사한 결과 남성 고객은 전년 대비 19% 증가해, 여성(12%) 증가율 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체 성별 및 연령대에서는 50대 남성 구매량이 전년 보다 22%로 가장 크게 늘었다.

해외직구가 급증하는 11월을 맞아 G마켓은 오는 22일까지 ‘슈퍼블랙세일(SUPER BLACK SALE)’을 진행한다. 블랙카운트다운 코너에서 매일 10개의 초특가상품과 브랜드 상품 8개씩을 최대 70% 할인가에 만날 수 있다. 특히 해외직구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통해서는 인기 해외직구 상품을 할인 판매하고, 선착순 1만명에 한하여 구매금액의 50%(최대 5000원)를 돌려주는 캐시백 혜택도 제공한다. 19일에는 영국 왕실에서 즐겨 입는 브랜드 제품인 ‘바버 점퍼’를 29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탈리아 브랜드 ‘GMV 머플러’(1+1)는 1만9900원에, 두피 건강에 좋고 탈모 방지에 효과적인 ‘르네훼테르 샴푸’(1+1)는 2만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G마켓 해외직구팀 정소미 팀장은 “해외직구 초창기만 하더라도 주로 여성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패션, 주방용품, 육아용품 등이 인기 품목으로 꼽혔다면 최근에는 TV, 스피커, 드론 등 남성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제품으로 품목이 확대되는 추세”라며 “특히 트렌드에 민감하고 합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30대 남성이 해외직구에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고 있으며, 최근에는 50대 중년층도 해외직구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졌다”고 말했다.

 

 

<G마켓 해외직구 객단가 조사>

전체 평균 객단가 100 기준 올 들어(1/1~11/11)
구분 남성 여성 전체
20대 103 93 98
30대 123 102 113
40대 103 98 100
50대 103 99 101
60대 98 89 94
전체 106 94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