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 옥션 ‘빅스마일데이’, 고객도 웃고 이베이도 웃었다

누적판매량 2천8백60만개, 9일간 1초에 37개씩 팔려
행사 첫날 1일(24시간) 최대실적 기록, 5월 최대실적 기록도 갈아치워

– 4천여 셀러, 8천개 공식스토어 참여, 판매 상품수만 2천만개 참여
– 최대 20만원 할인쿠폰 등 할인쿠폰 발행 수만 총 1500만장 달해

G마켓과 옥션이 함께 진행한 상반기 최대 할인 행사 5월 ‘빅스마일데이’가 흥행 열기를 이어가면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빅스마일데이가 진행된 지난 5월 20일부터 28일까지 총 9일간 누적 판매량이 2천8백60만개에 달한다고 29일 밝혔다. 단순 계산하면 하루 평균 318만개씩, 1초에 37개씩 제품이 팔린 셈이다. 1초에 34개씩 판매 기록을 세운 지난해 11월 행사 때 보다 좋은 성적표다.

총 9일간의 행사기간 동안 기념비적인 성과도 나왔다. 행사 첫날인 5월 20일 하루에만 약 450만개 이상의 제품이 팔리며, 이베이코리아 영업개시 이례 하루(24시간) 최대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5월 최대 매출 기록도 깨졌다. 일부 상품은 단일 제품 최단 시간, 최고 매출을 기록을 갈아 치웠다.

이베이코리아측은 철저한 사전 준비를 흥행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최대 규모의 할인행사를 만들기 위해 3월부터 판매자 유치에 나서 4천여명의 판매자, 8천개 이상의 공식 스토어가 참여했다. 이로써 빅스마일데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특가 상품 수는 2천만개에 달했다. 특히 삼성, LG, 다이슨, 밀레, 발뮤다, HP, 인텔 등 총 52개의 프리미엄 브랜드가 전용관을 만들고 특가 상품을 판매했다. 그 결과, 행사에 참여한 빅 브랜드들은 같은 기간 평년보다 3배 이상의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세부 품목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가 있었다. 우선 행사 기간 내내 누적 판매 인기 상품 상위권을 차지한 ‘크리넥스 데코소프트 클래식 화장지’와 ‘비비고 만두’가 각각 10억원과 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각 브랜드관 오픈 이래 단일 제품으로 최단 시간, 최고 매출 기록이다. ‘팸퍼스 기저귀’도 13억원의 매출고를 올렸다. 이밖에 여름 맞이 ‘삼성 에어컨’이 16억 8천만원의 매출을, ‘위닉스 공기청정기’가 14억7천만원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LG트롬 듀얼 인버터 건조기’는 행사기간 내내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리며 9일간 총 26억9천만원어치를 팔아치웠다.

할인쿠폰을 한번에 몰아 주지 않고, 3일마다 3차례로 나눠 제공한 전략도 효과적이었다는 분석이다. 멤버십 회원인 스마일클럽에게는 최대 20만원 쿠폰, 일반 회원에게는 최대 10만원 쿠폰을 3장씩 제공했다. 이번 행사에 발행된 쿠폰 규모만 1,500만장에 달했다.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김태수 본부장은 “맴버십인 스마일클럽 회원을 위한 추가 할인 등 실제 체감하는 할인 폭이 컸던 것이 이번 빅스마일데이의 성공 요인”이라며 “이슈 제품의 경우 단순히 가격만 싸게 한 것이 아니라, 많은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전에 충분한 물량을 확보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빅스마일데이 역시 역대급 행사로 준비하여 명실상부 국내 대표 온라인쇼핑 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