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빅세일 첫 날의 기록과 아직 늦지 않은 혜택